Skip to content

Social Fairness

☼☼"만일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가 바라는 것이 다만 이 세상의 삶뿐이면 모든 사람 가운데 우리가 더욱 불쌍한 자이리라(고전15: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http://www.biblekorea.net/index_kks.html?pageid=ham_sh
  信仰과 人生에 붙임   함석헌(咸錫憲)

김교신에게서 조선을 빼고는 의미가 없다. 조선을 생각함이 간절할새 갖은 고생을 하며 "성서조선"을 간행하였다. 그러나 그것이 신음하는 조선에 있어서도 반드시 사회에 널리 알려지지 못했다. 또 자신 그러려도 않았다. 그것이 무엇 때문인가? 다른 것 아니요, 그 생각이 보통 俗流 일반과 같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나라를 사랑하였다. 그러나 사랑이란 보통 세상에 유행하는 소위 애국이 아니었다. 그는 산 조선은 산 인생에만 가능한 줄 알았다. 그러므로 성서와 조선을 따로 떼지 못해 성서적 신앙 안에 새조선을 살려 보려 애썼던 것이다. 그러나 그 신앙이란 것도 또 소위 세상에서 기독교라는 것과 반드시 같지 않았다. 진실을 사랑하는 그가 形式一片으로 화한 교회 신앙에 그대로 있을 수 없었다.

함석헌(咸錫憲) : 김교신 선생의 동경사범 동창이자 "성서조선" 同人. 전 "씨알의 소리" 발행인
을유문화사 발행 "신앙과 인생" 서문 中에서, 1947년 10월 4일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키엘케고르와 우리 신앙 키에르케고르의 인생 3단계론과 우리의 신앙 scomsa 2007.09.10
38 기타글들 이상적인 한국인 상, 김교신 file scomsa 2009.03.27
37 기타글들 김교신의 조선 지리 소고 scomsa 2009.03.26
» 기타글들 김교신에게서 조선을 빼고는 의미가 없다... 信仰과 人生에 붙임 scomsa 2009.03.06
35 성서신애등 믿음만으로 - 성서신애 330호 (2009년 3월) scomsa 2009.03.06
34 성서신애등 기독자는 죽으나 사나 주님의 것 - 성서신애 329호 (2009년 2월) scomsa 2009.02.06
33 성서신애등 송기영 형 부르심을 받음 - 성서신애 329호 (2009년 2월) scomsa 2009.02.06
32 그리스도의 사람 기독교인의 정체성의 위기 - 그리스도의 사람 제19호(2008 9-10월) scomsa 2009.01.31
31 그리스도의 사람 종교 다원주의를 어떻게 볼까?- 그리스도의 사람 제18호 scomsa 2009.01.31
30 성서신애등 기독교 신앙의 독특성 - 성서신애 제 328호 p31 - p36 scomsa 2009.01.09
29 성서신애등 새해를 맞이하여 - 성서신애 328호 (2009년 1월) scomsa 2009.01.09
28 성서신애등 인생의 낙 - 성서신애 327호 (2008년 12월) scomsa 2008.12.05
27 성서신애등 크리스마스의 참뜻 - 성서신애 327호 (2008년 12월) scomsa 2008.12.05
26 그리스도의 사람 그리스도의 사람 - 17호 scomsa 2008.11.14
25 성서신애등 '형벌대수설에 대하여' - 성서신애 326호 (2008년 11월) scomsa 2008.11.07
24 기타글들 운영자가 가장 권하고 싶은 글 scomsa 2007.10.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allbaro.net since 2007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