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ocial Fairness

회원게시판

pax82 운용

  1.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1 장

    책 소개 1 여행을 하자면 조반을 든든히 먹어 둬야 한다고 어머니는 성화였으나, 찰리 메이슨은 조반을 제대로 먹기에는 너무 흥분하고 있었다. 이날은 크리스마스 전날이었다. 오늘 그는 파리에 가기로 되어 있다. 오늘 아침 서너 시간 동안 그들 부자는 일...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9147
    Read More
  2.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10 장

    책 소개 10 찰리가 타고 갈 기차는 정오에 출발하기로 되어 있었다. 리디아가 전송하러 정거장까지 따라 나가겠다고 하는 말에는 찰리도 약간 놀랐다. 늦은 조반을 먹고 난 그들은 제각기 짐을 쌌다. 카운터로 내려가 숙박료를 지불하기 전에 찰리는 가진 돈...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0551
    Read More
  3.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9 장(2)

    책 소개 혹시 두뇌를 가졌더라도 그 두뇌를 이용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없어. 왜 그러냐 하면 선거권을 가진 바보들을 감언이설로 속이는 데 온갖 정신을 다 써야 당선될 수 있으니까 별 수가 없는 거야. 민주주의 체제를 수백 년간 시험해 왔지만, 그것이 ...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1059
    Read More
  4.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9 장(1)

    책 소개 9 모닝커피를 날라 오는 하녀가 수선을 떠는 바람에 찰리는 잠을 깼다. 그는 지난밤의 일을 잠시 잊고 있었다. “아, 참 잘잤군.” 하고 눈을 비비면서 그는 말했다. “죄송합니다. 하지만 지금 열 시 반인걸요. 그런데 저는 열한 시 반에 누구와 만나기...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1597
    Read More
  5.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8 장(2)

    책 소개 누렇게 익은 넓디넓은 밀밭과 추수할 때 겪는 중노동, 바람이 울리는 광대한 너도밤나무 숲, 평화와 번영을 마음껏 누릴 수 있었던 옛날을 그리워하는 노동자들의 노래예요. 그리고 고된 현실에서 잠시나마 그 노고를 잊어버리려고 미친 듯이 춤추고 ...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4421
    Read More
  6.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8 장(1)

    책 소개 8 이튿날 아침, 그들은 꽤 일찍 깼다. 그들은 침대에 일어나 앉은 채 아침을 먹었다. 조반 두 상을 따로 배달시켜 제각기 침대 위에 놓고 먹었다. 식사 후 파이프를 피워 문 찰리가 《메일 신문》 조간을 읽고 있는 동안, 궐련 한 개비를 입에 문 리...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0733
    Read More
  7.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7 장(2)

    책 소개 리디아는 옷을 갈아입고 온 모양인데 검은 비단옷이었다. 상당히 수수한 옷이면서도 맵시가 상당했다. 그녀에게는 아주 잘 어울리는 옷이었다. 이 검은 옷이 그녀의 깨끗한 피부를 더 돋보이게 해주었고, 푸른 눈빛을 더 푸르게 보이도록 만들어 주었...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1086
    Read More
  8.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7 장(1)

    책 소개 7 리디아 앞에서는 시몬의 논문과 기사를 읽고 싶지 않았던 찰리는 시몬과 헤어지자, 돔 다방으로 가서 커피 한 잔을 시켜 놓고 그것을 읽기 시작했다. 살인사건과 그 재판 상황을 체계적으로 읽을 수 있게 된 것이 그에게는 기뻤다. 두서없는 리디아...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0706
    Read More
  9.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6 장(2)

    책 소개 여러 가지 가능성을 속으로 그려봤대. 가능성은 너무나 광범위하기 때문에 어쩔 도리가 없을 것 같아 주임은 어깨만 움찔하고 말았지. 로벨은 적어도 사십오 분간 거리를 산책했노라고 주장했는데, 그 시간이면 죠죠 바에서 걸어 십 분 밖에 안 걸리는...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1816
    Read More
  10.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6 장(1)

    책 소개 6 이튿날 아침 그들은 늦게야 깼다. 커피를 마시고 조간신문을 읽고(마치 결혼한 지 여러 해가 된 부부의 가정생활처럼), 목욕을 하고 옷을 갈아입고 나니, 오후 한 시가 거의 다 되었다. "돔 다방으로 가서 칵테일이나 들고 점심을 먹으러 가는 것이...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1273
    Read More
  11.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5 장(2)

    책 소개 하고 말했다. 그는 현관으로 갔다. 그들은 낯선 목소리를 들었다. 그러나 노벨이 응접실 문을 닫고 나갔기 때문에 밖에서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알아들을 수는 없었다. 잠시 후에 로벨이 도로 들어왔다. 두 명의 사나이가 따라 들어왔다. ”두 분 다 부...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0539
    Read More
  12.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5 장(1)

    책 소개 5 장 찰리는 자기가 창가에 앉은 채 어둠이 깃든 정원을 넋 없이 내다보고 있는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자신도 몰랐다. 그는 리디아의 목소리를 듣고야 착잡하게 얽힌 생각으로부터 깨어났다. "제가 아마 깜빡 잠이 들었던 모양이죠.“ 하고 리디아가 ...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0375
    Read More
  13.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4 장(2)

    책 소개 옆집에서 약간 떨어져 있는 조촐한 외딴집이었다. 로벨의 말만 듣고 상상했던 것보다는 작고 초라한 편이었다. 칠이 벗겨졌는데도 새로 칠하지 않고 버려둔 채였다. 그는 응접실로 그녀를 안내했다. 가구와 장식품이 가득찬 조그마한 방인데, 벽에는 ...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9982
    Read More
  14.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4 장(1)

    책 소개 4 장 그는 아침 늦게야 눈을 떴다. 잠시 그는 자기가 어디에 있는지 확실히 알 수 없었다. 그러다가 그는 리디아를 보았다. 커튼을 걷지 않았기 때문에 희미한 광선이 덧문 사이로 새어 들어오고 있었다. 송진 냄새가 나는 소나무로 짠 가구가 놓여 ...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0186
    Read More
  15.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3 장(2)

    책 소개 찰리는 뭐라고 말해야 좋을지 몰랐다. 그는 시몬을 미워하게 되었다. 장난도 유분수지, 이런 딱한 처지에 친구를 몰아넣고 혼자 웃고 있을 시몬의 꼴을 생각하니 화가 치밀어 올랐다. ”그거 참 기막힌 일이군요.“ 하고 그도 막연하게 말했다. 머리를 ...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0703
    Read More
  16.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3 장(1)

    책 소개 3 현관은 점잖아 보이는 어떤 집의 정문이었으나, 열어 주는 사람은 터키 복을 입은 검둥이 남자였다. 두 사람이 좁고 어둑한 복도에 들어서자, 대기실에서 여자 하나가 달려 나왔다. 순간 냉담하게 그들을 흘끔 본 여자가 시몬을 알아차리자, 태도가...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0888
    Read More
  17.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2 장(2)

    책 소개 그러나 시몬은 찰리의 이 말을 개의치 않았다. “첫눈에 우리들은 뜻이 맞았지. 그 노망이 들고 따분한 괴테가 말한 소위 친화력의 발로였지. 내가 평생 지니지 못했던 것을 자네는 나에게 주었단 말일세. 소년다운 시절을 통 못 가졌던 내가, 자네와 ...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0726
    Read More
  18. No Image

    크리스마스 휴가 [서머셋 몸] - 2 장(1)

    책 소개 2 기차는 거의 파리에 다다르고 있었다. 포터가 짐짝을 들어다 출입구 안에 쌓기 시작했다. 미리 준비해 두었다가 차가 플랫폼에 닿으면 역 구내 짐꾼들에게 빨리 내줄 참이었다. 입술에 다시 루즈를 칠하고 난 여자들은 각기 남편이 입혀 주는 털외...
    Date2010.04.27 Category크리스마스 휴가 By늦깎이 Reply0 Views1116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allbaro.net since 2007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