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서 론

서론1 - 문제의 제기10

by scomsa posted Sep 23, 200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전]       [다음]

제거해 줄 것을 요구하는 신도의 정당한 발언을 "장로"의 발언이라고 하여 "주제넘는다"고 반박한 것으로 해석될 수도 있다.

500여년 전 독일에서 말틴 루터가 종교개혁을 외칠 때에 당시의 로마 가톨릭 교회가 부패해 있었음을 나는 안다. 그런데 오늘의 한국 개신교가 왜 그런 전철을 밟고 있는지 나는 모르겠다.32)

어느 신부가 한국의 프로테스탄트 교회에 대하여 썼다고 하는 위의 글이 정당성을 갖는다면, 우리 한국의 정치와 그리스도교에는 상당히 암울한 진단이 된다. 루터는 카톨릭 교회의 부패와 타락이 단순한 한 조직의 부패와 타락이 아니라, 카톨릭 교회가 근본적으로 성서와 복음에서 떠났기 때문에 당연히 생기는 현상으로 이해했다. 따라서 루터는 그 근본적 오류를 시정해서 원래의 복음으로 돌아가자고 주장을 했고, 그것이 종교개혁이 된 것이고 프로테스탄트 교회의 출발이 된 것이다.33) 루터는 이렇게 개혁된 그리스도교가 정치의 영역에서 일정한 역할을 할 것을 주장했다. 그러나 프로테스탄트 교회가 부패했다면, 그 교회가 정치의 영역에서 제 역할을 하지 못함은 물론, 교회 개혁의 문제가 중세 때처럼 정치, 사회의 문제가 되어 버리고 만다. 실제 교회의 타락과 부패의 정도에 불구하고, 루터의 복음의 재발견과 종교개혁 정신에 따라 카톨릭 교회와는 다른 길로 출발했다는 프로테스탄트 교회가 루터의 근본 정신과 모순되는 자가당착적인 길을 걷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우리는, 타락한 종교의 개혁을 주장하고 정치에까지 그리스도교의 정의를 실천하고자 했던 루터의 정치사상에 다시금 관심을 더욱 가지게 된다.

32) Ibid., p.142.
33) Jaroslav Pelikan, "루터 종교개혁의 역설, "지원용 편, 「루터 사상의 진수」 (서울: 컨콜디아사, 1989), 16-8.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