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Social Fairness

조회 수 55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목 차] [이 전] [다 음]


41. 교사[敎師] 심경[心境]의 변화[變化]

교사(敎師)의 초기에는 교단 위에서 볼 때에 생도의 순량한 자와 불량한 자가 확연히 갈라져 보였다. 그리고 순량한 자가 귀엽게 보이는 반면에 불량한 자는 심히 가증해 보였었다. 그러나 오늘날 당해서는 선량한 자와 불량한 자가 모두 한결같이 귀여워 보이며, 사랑스러워 보여서 가르치기보다 먼저 어루만지고 싶으니 이제 비로소 교사 자격이 생겼다 할 것인가? 또는 이젠 벌써 교사자격을 상실하였다 할 것인가? 우리가 스스로 판단키 어려우나 심판적 태도가 자취를 감추고 동정(同情) 연민(憐憫)의 정이 노출하게 된 변화의 흔적만은 숨길 수 없다.

교사의 초기에는 불량생도를 단연코 축출하는 것이 선량한 자를 위하는 길이요, 교육애라 운운의 이론도 없지 않았으나 이제 당해서는 가르칠 수 없는 인간이라곤 발견할 수 없으니 사회와 생도의 질이 향상하였음인가? 또는 우리의 판단력에 무슨 결함이 생긴 까닭인지는 몰라도 마음 속에 변화 생긴 것만은 사실이다. 이른바 불량소년, 할 수없는 익살꾼들의 속에서 속사람, 참사람을 발견할 때의 기쁨에 비할진대 선량한 생도의 교육은 도리어 무미 건조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내가 이미 과연 문자대로 죄인의 괴수이어든 나보다 더한 죄인이 어디 있다고 축출할까.

교사의 초기에 학식의 경중을 시험하는 듯한 종류의 질문은 교사를 심히 노발하게 하였다. 그러나 교사 10여년에 철저히 깨달은 것은 무식하다는 것을 스스로 인식한 것이다. 교사로서 알아야 할 것의 10분의 1, 만분의 1도 알지 못한 자인 것을 심각하게 깨달았으니 이제는 무식하다는 탓으로 아무런 소년에게서 아무런 괄세를 당한다 하더라도 노발할 기력이 상실된 자이니 질문을 제한하지 않는다. 오직 아는 것은 아노라고, 모르는 것은 모르노라고 대답할 뿐이다. 이것도 교사로서 부당한 일인지 알 수 없으나 속마음은 극히 편하다.

교사의 초기에는 생도들이 경의를 표하나 안하나가 매우 마음에 걸렸으나 지금은 전연 무관심이다. 《성서조선(聖書朝鮮)》을 발간함으로 받은 당치 않은 모든 치욕을 생각하면 생도들의 무례와 괄세쯤은 오히려 기특한 감을 금할 수 없는 일이다. 예수 믿기 위하여 이미 받은 창피와 앞에 당할 치욕을 헤아리면 철나지 못한 어린이들의 실수쯤은 문제가 될 수 없다. 또한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괄세받을 자격 가진 인간이 어디 있다면 그는 교사요, 나 자신이라고 않을 수도 없는 일인데, 사람의 존경을 기대하는 일 같은 것은 자기를 분별치 못함도 심한 일이다. 이도 역시 교사도(敎師道)에서 어그러진 일인지 알 수 없으나 심경의 변화인 것만은 사실이다. (1939년 3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4 본문 40. 《성서조선[聖書朝鮮]》의 해[解] 2007.09.22 5816
» 본문 41. 교사[敎師] 심경[心境]의 변화[變化] 2007.09.22 5593
12 본문 42. 우리를 이용[利用]하라 2007.09.22 5284
11 본문 43. 하나님 중심의 신앙으로 돌아오라 2007.09.22 5052
10 본문 44. 진[眞]과 미[美] 2007.09.22 5268
9 본문 45. 정[情]과 이[理] 2007.09.22 5504
8 본문 46. 생명[生命]의 길 2007.09.22 5189
7 본문 47. 비상[非常]한 상식[常識] 2007.09.22 5350
6 본문 48. 시작이 절반 2007.09.22 5294
5 본문 49. 다시 시작 2007.09.22 5896
4 본문 50. 불여학[不如學] 2007.09.22 5865
3 본문 51. 보는 눈 듣는 귀 2007.09.22 6195
2 본문 52. 다복[多福]한 베드로 2007.09.22 7547
1 표지,차례,연보 53.연보[年譜] 2007.09.22 77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allbaro.net since 2007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Sketchbook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